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HELP DESK  |  SITEMAP
     선교게시판 
     선교지 앨범 
     해외선교 
     국내선교 
     전교인아웃리치 
2020 년 7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OME > 선교사역 > 선교게시판
 
작성일 : 12-09-30 04:54
[해외선교] 행복한 추석되세요!- 캄보디아 명절 프춤번을 앞두고...
 글쓴이 : 별과같…
조회 : 2,067  

 한국의 열대야의 이야기가 먼 나라의 이야기처럼 들렸던 여름을 보내고, 매일 비가 내리는 우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더운 여름 무사히 건강하게 잘 보내셨는지 궁금합니다. 이제 한국은 ‘가을 날씨가 느껴지겠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한국의 가을 날씨는 아마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요? 고국의 높디높은 그 푸르른 하늘을 보고 싶네요. 그 하늘만 보고 살 수 있다는 것에 우리가 감사할 수 있다면 한결 우리의 마음이 많이 가벼워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봅니다.
 
<가족의 일상>
큰 아들 준민이가 아내와 함께 영어로 홈스쿨링을 하다가 한국어 소통에도 어려움이 있음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내는 영어 홈스쿨링을 잠시 뒤로 미루고, 한국어로 몇 주간 홈스쿨링을 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한국 선교사님들이 운영하는 학교에 입학을 하게 되었습니다. 거의 6개월 간격으로 환경의 변화를 겪어야 했던 준민이가 또 이런 환경의 변화를 경험한다는 것이 정말 부담이 되었지만, 학교를 다니고 있는 준민이의 모습은 그 어느 때 보다 밝고 자신 있어 보입니다. 준민이 곁에 계시는 하나님을 보면서도 늘 불안해하는 저의 모습은 아직 하나님의 약속을 완전히 신뢰하지 못하는 못난이 같습니다. 첫째 아들의 유쾌한 학교적응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웅바엥지역 교회 건축>
오웅바엥 지역에 교회를 건축하고 있습니다. 부지는 군산에 계신 두숙경 전도사님의 귀한 헌금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부지 위에 대구한샘교회 유영길 장로님의 귀한 헌금으로 건축을 하게 되었습니다. 9월 중순에 완공을 하고 하나님께 봉헌을 드렸습니다.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이 교회는 성도들과 현지 목회자가 한 마음이 되어 지어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교회부지가 거의 2500평 가량 되어서 교회 부지 옆에 큰 캐슈넛 혹은 망고 농장을 조성할 계획도 갖고 있습니다. 명실상부한 현지 자립형 교회의 모델이 되었으면 합니다.
 
<로비업 쭘 지역>
로비업 쭘이라는 지역은 사실 교회 건축이 완료된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이 지역은 예전에 말씀드렸듯이 충현교회 권사님께서 학생들과 팀을 이루어 사역을 하던 지역이었습니다. 그 권사님께서 당신과 자제분들의 귀한 헌금으로 교회 건축을 시작해서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다른 교회들과 달리 앞이 2층으로 지어져 2층은 권사님께서 머무르시면서 마을 사람들을 돌아보고 전도도 할 공간으로 마련이 되었습니다. 매일 마다 이곳에 계실 동안 자건거를 타고 한 시간 거리를 다니시면서 전도를 하시던 모습은 저와 함께하는 선교사들에게 큰 도전을 주었습니다. 지금은 잠시 한국에 방문 중에 계십니다. 12월 귀임하셔서 하나님께 교회를 헌당하게 되실 텐데 하나님께서 정말 흐뭇하게 웃으시는 모습이 벌써 보이는 것 같습니다. 권사님의 건강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끄로상 지역 교회건축>
어쩌다 보니 계속 교회건축 이야기만 하게 되네요. 사실 교회당 건물은 이곳 건축업자가 중심이 되어 일하는 것이기에 선교사의 노고와 수고의 열매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건축현장을 둘러볼 때 느끼는 아쉬움과 현지 건축업자와의 갈등 속에 느끼는 스트레스는 정말 마음을 힘들게 하는 것 같습니다. ‘왜 이렇게 건축을 해야 하지?’ 라는 후회가 들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한 지역 한 지역 교회가 건축되고 하나님을 예배하는 고사리 손들과 젊음의 기운들이 삼삼오오 찬양과 기도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모습을 볼 때 정말 살아있음과 보람을 느끼며 피로를 잊습니다. 선교사로 살면서 복음의 능력과 영향력이 현지인들의 삶 속에 뿌리 내려져가는 것을 본다는 것은 정말 너무나 큰 선물인 것 같습니다. 이 가슴 벅참을 함께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끄로상 지역은 저의 후배인 이성규 집사님의 귀한 헌금으로 땅을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구미에 있는 구미옥계교회 성도들의 귀한 헌신과 마음으로 교회가 지어지고 있습니다. 좌우 양 옆에 건물을 세우고 중간에 휴게실을 두는 공간 활용이 아주 잘 이루어질 교회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이 교회를 세움에 있어 김준식 집사님(김준식 건축사사무소)께서 설계도면까지 준비해 주셔서 한결 기대감 가운데 건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캄보디아 명절 프춤번>
한국추석이 지나고, 10월 중순이 되면 이 나라 명철 프춤번이 다가옵니다. 이 시기가 되면 현지인들은 절에 있는 중들의 옷을 새로 해다 입히고, 젊은이들은 절에 가서 춤을 추며 파티를 즐깁니다. 또 자신의 집 마당에 조상과 우상을 위해 정성을 다해 꽃과 과일, 음식을 담아 향을 피웁니다. 매일 향불을 피우는 이들이 명절 때면 더욱 정성을 다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주님의 마음이 더 아프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긍휼과 은총만이 이곳의 소망이 될 것입니다. 고국에서의 끊임없는 사랑과 기도의 수고에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이곳에 살아가는 저희 가정과 함께 사역하는 6명의 젊은 청년 선교사들(한국, 중국, 필리핀) 역시 열심히 고국과 이 땅을 위해서 기도함으로 주님의 뜻을 이루어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추석 한가위, 주님의 은총과 위로가 가득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캄보디아에서 사랑에 빚진 김동구, 이은숙, 준민, 민서, 소미 드림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